구글 번역시스템을 이용하여 자동 번역중입니다. 번역이 정확하지 않을 경우가 있습니다.
It is under automatic translation using Google translation system. The result may not be accurate.



독산리(篤山里)

본면 면사무소 소재지이며 진주시의 망경동과 경계지점이다.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독산동과 영강동을 병합하여 독산리라 하였다.

독산마을 전경

독산(篤山)

구한말때도 독산이라 하였다.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 때도 그대로 독산이라 하였다. 관공서로는 면, 파출소, 초등학교, 우체국, 농협지소, 면대본부 등이 있고 자연마을 여섯 땀으로 형성되어 있다. 옛날 8부자가 있었으며, 힘센 장정들이 많이 살았다.

  • 돌고개 : 옛날 지금의 망경동과 내동면 경계에 돌미륵이 있었다. 그 돌미륵 때문에 독산마을에는 힘센 장사가 많이 태어났다고 전해지자 강건너 평거사람들이 밤에 몰래 돌미륵을 부수니 붉은 피가 흘러 내렸고 그 뒤로는 장사가 태어나지 않았다고 한다.
  • 강당: 서북쪽에 있다. 옛날 열두대문이 있는큰대문이 있는 큰 부자가 살았던 곳이다. 지금도 그 흔적을 볼수 있다.
  • 독고미: 서 쪽에 있다. 남강 절벽쪽으로 금이 많이 나왔다고 해서 불러진 말이다.
  • 칠봉산 : 서쪽에 있는 산이다. 일곱봉우리로 되어있는데 여섯 봉우리 중턱에 약수암이라는 절이 있다.
  • 서당골: 옛날 한문공부를 하던 서당이 있었다. 지금 그 자리에 대성암아리는 절이 있다.
  • 곤옥골 : 지소 서남쪽에 있는 마을이다.
  • 돌빼기: 독산 서남쪽에 있는 모릉이다. 전에 마을이 있었으며 효자문 송덕비가 있었는데 경전선 철도개설로 인해 모두 이전하였다.
  • 장어골: 일년내내 물이 끊이지 않고 흘러내리기 때문에 민물장어가 서식하고 있다고 해서 장어골이라한다.
  • 수청거리: 남쪽에 있다. 독산과 산강 간의 사이에 있는 마을이다. 옛날에는 술집이 있었는데 현재는 없어지고 양조장이있다. 서쪽편 산기슭에는 태악박씨 효자문이 있다.
  • 먼디박골: 남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옛날 산을 지켜주는 사람의 집이 있었는데 현재는 이주하고 없다.
  • 어언골: 동쪽에 있다. 진주시 주약동으로 넘어가는 골짜기 이다.
  • 도장골: 독산 서남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옛날 오솔길로 서쪽에 사는 사람들이 걸어서 진주 시장에 오고가던 골짜기이다. 골이 깊다고해서 도장골이라 한다.
  • 메기굼터: 일년내내 물이 떨어지지 않는 뭉굼텅이다. 메기가 많이 서식하던 곳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 빈수골: 옛날 부모님이 돌아가시면 움막을 지어 시신을 모시고 삼년동안 죽음을 슬퍼하며 삼년상을 치렀다고 한다 고로 불러진 이름이라 전해지고 있다.
  • 새동네: 옛날에는 집이 없던 곳인데 새로생긴 동네라 해서 새동네라고 부른다. 내동면 우체국이 있는 마을이다.
  • 능정: 동남쪽에서 신율리로 넘어가는 곳이다. 현재 1가구가 살고있고 옆산은 독산리 공동묘지이다.
  • 턱골: 옛날 내동면사무소가 이 마을에 있었다. 현재 진주경찰서 내동파출소가 있다.

산강마을 전경사진

산강(山康)

동쪽은 신율리 남쪽은 유수리, 서쪽은 삼계리 , 북쪽은 독산에 싸여있다. 원래 모산과 영강동 마을을 병 합하여 산강이라 하였다. 자연마을 여섯땀으로 형성되어 있고 성씨는 김씨, 박씨, 고씨, 윤씨, 한씨, 정씨, 류씨가 살고 있다.

  • 말무덤이 : 동쪽에 있다. 옛날 전쟁시에 장군의 말이 죽어 말무덤을 크게 만든이후로 말무덤이라고 부른다. 일제시대에 도굴꾼들이 그 무덤을 팠는데 말안장과 뼈와 말총이 나왔다고 한다.
  • 진골 : 남쪽 골짜기이다. 옛날 두집이 살고있으 면서 골 밖으로 오고가고 하니 골이 너무길다 해서 진골이라 했다. 안골짝과 위 산정은 삼학재인데신율리 율곡, 정촌면 대축리 방면으로 가는 삼각지이다.
  • 흔직골 : 동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 시루봉골 : 남쪽에 있다. 시루봉 산 밑 골짜기 이다.
  • 시루봉 : 남쪽에 솟아있는 산이다. 옛날 천지개벽(홍수)이 있었을 때 낮은 산은 전부 매몰되고 이 산의 봉우리만 시루정도 남아 있었기에 시루봉이라 이름지었다고 한다.
  • 미륵골 : 남쪽에 있다. 시루봉 산중턱에 미륵이 서 있어 미륵골이라고 부르고 있다.
  • 못안골 : 남쪽에 있다. 이골짜기에는 춘하추동 항상 물이 끊이지 않고 흘러 내려오기에 못과 같다고 해서 못안이라 부르고있다.
  • 둔티재 : 남서쪽에 있는 재먼당이다. 옛날 진주 주위지역에서 나라에 세미를 바치기 위하여 인력으로 젊어지고 사천군 축동면 조항창으로 가면서 숴아가는 재먼당이라 한다.
  • 사자봉 : 산형세가 사자가 앉아있는 모양 같아서 사자봉이라 한다.
  • 칼맞은산 : 이 산은 옛날에 비가올 때 별안간 하늘이 울면서 불칼이 내려와 산봉우리 세곳을 때려 산 이 갈라졌다고 한다.
  • 진등 : 산이길게 뻗쳐 누어있어 진등이라 한다.
  • 독사골 : 모산 안산 밑 골짜기이다. 산 주령의 형태가 독사같다 해서 독사골이라 한다.
  • 서직골 : 동네 뒷산 먼당이다. 올라가자면 서쪽으로 간다고 해서 서직이라 한다.
  • 탑거리 : 영강골로 들어가는 입구에 돌탑이 있는 곳이다, 그 앞을 지나는 사람들이 돌을 주어 얹고 매년정월에 정숙한 사람을 선정하여 제를 지내왔다.
  • 당산 : 서쪽에 있다. 영강마을 중심지인 산 기슭에 수백년된 둥구나무 세 그루가 있는데 옛날에는 해 마다 당산제를 지내왔으나 근래에 와서는 지내지 않는다.
  • 탕건봉 : 서북쪽에 솟아오른 산이다. 산봉우리가 사람머리에 쓰는 탕건 모양같다 해서 탕건봉이라 전 해오고 있다.
  • 남헌골 : 서북쪽이다. 옛날 남씨가 살다가 망한 후부터 남헌골이라 불렀다고 한다.
  • 뿔당골 : 서쪽에 있다. 옛날 절이 있었고 지금도 산중턱에 가면 기와조각이 남아 있다고 한다. 절의 불당이 있었다고 해서 불당골 또는 뿔당골이라고 불려져 내려오고 있다.
  • 둔티 : 서쪽에 있다. 옛날 전쟁시에 의병들이 주둔했던 산 먼당이다.

페이지담당 :
내동면
전화번호 :
055-749-3031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십니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