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번역시스템을 이용하여 자동 번역중입니다. 번역이 정확하지 않을 경우가 있습니다.
It is under automatic translation using Google translation system. The result may not be accurate.


참진주 Today 여닫기 창의도시 진주 TOP
참진주 Today
현재 시각 PM 07:08 2019/09/22 Sun

성산리(省山里)

1914년, 진주군 성을산면 성산동(省乙山面省山洞)·덕계동(德溪洞) 각 일부로서 성산리(省山洞)라 하였다.

성산(省山)

성산은 안산이 성봉(省峯)이요, 동쪽에 을산(乙山)이 있어서 이 두 산의 이름을 따서 성을산이 되고 한때는 면의 이름으로 성을산면이 되었다가 행정구역 개편으로 성을산면이 없어지면서 가운데 을자를 빼고 성산으로 바뀌어 성산리로 불리우고 있다. 성봉은 생김새가 베를 맬 때 쓰는 솔과 같이 생겼다 하여 솔봉이라 불리어지므로 메산(山)과 더불어 말이 만들어지면서 솔메가 되고 변음이 되어 솔미라고 불리어지지만 정확히는 솔메가 맞다. 한편, 솔매라고도 부르는데 일설에 의하면 성산은 사방의 산이 높고 솔이 많아서 붙여진 이름이란 말도 있다.

골땀마을

성산 남쪽 골짜기 마을이다.

대삿골

성산 동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옛날에 대사가 수도하였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깩방재

성산 남쪽에서 사천국 정동면 소곡리 깩방으로 넘어가는 고개이다.

농바구

성산 동쪽에 있는 큰 바위이다.

담안들

중앙에 있는 들판이다.

대매등

북쪽에 있는 등성이다.

매산이바우

성산 쪽에 있는 바위이다.

숲담

북쪽 마을이다.

시인등

서쪽에 있는 등성이이다.

쏘옷골

동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깊숙이 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옛날에 절이 있었다 한다.

약물 새미

서쪽에 있는 약샘다.

어던골

남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큰독골

북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성산리에는 전(全)씨가 대성을 이루고 최(崔), 김(金), 윤(尹), 박(朴), 류(柳)씨가 살고 있다. 성산리는 일제시대에 축조된 큰 못과 해방후에 만들어진 작은 못이 있다.

덕계(德溪)

본래 성을산면 신촌(新村)으로 불리어 오다가 지금부터 약 200년 전부터 개울가에 있는 마을이라하여 택계(澤溪)로 사용하였다. 그후 약 100여년 전에 개울 옆에 있는 덕스러운 마을이라 하여 덕계로 부르고 있다.

굴뚝날쁠산

덕계 남쪽에 있는 산이다. 날뿌리 처럼 뻗치어 있다 하여 붙이어진 이름이다. 이 산에 큰 석실(石室)이 있는데 자그마치 사람이 십오명 정도 들어갈 만한 크기이다. 잘 다듬어진 것으로 보아 유명한 사연이 있을 듯하다. 전하는 바가 없어 상세히는 알 길이 없다. 세인들이 추측하기로는 옛날 고려장시대에 부잣집 고려장터라는 전설이 있을 법하다는 말이 있다. 혹은 임란시에 피난터였을 것이라는 설도 있다. 그 안에는 고기뼈 조각이 나왔다고 한다.

뱃설들

덕계마을 앞에 있는 들이다. 선돌뱅이가 있고, 지형이 배처럼 생겼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선돌뱅이바위

뱃설에 있는 바위이다. 바위 둘이 나란히 서 있다. 바위가 어떻게나 큰지 뚜께가 약 1m정도이고 폭도 1m정도 이며 높이는 2.5m정도이다. 바위 위쪽 가운데가 오목하게 파여져 있다. 바위 둘이 꼭 같은 형태를 하고 있다. 옛날에 배를 묶어 두는 바위라는 말이 있다. 그리고 건너편 신분리(晨盆里)에는 배머리 중간에 해당되는 부분에 두께가 사방 1.5m정도 되고 높이가 1.8m정도 되는 바위가 정사각형으로 반듯하게 서서 배의 돛과 같이 보였다 한다. 그러한데 애석하게도 경지정리 때 누군가가 가지고 가버렸기 때문에 현재는 없다.

당항산(唐項山)

일명 당무산(唐舞山)이라고도 한다. 이 산은 굴뚝날뿔산 맞은편 들 가운데 있는 산을 말하는데 강이 산을 에워싸고 있다. 옛날부터 전하는 전설에 의하면 영천강 가에서 어떤 부인이 빨래를 하고 있는데 큰 산이 떠내려오기에 그만 놀라서 고함을 질렀더니 산이 떠내려가다가 그만 주저앉으니 들 가운데 자리잡게 되었다 한다. 당무산만 아니었던들 덕계가 큰 고을 턱 될 뻔했다는데 그만 억울하게 되었다고 한다. 그리하여 들판 한 가운데를 차지하고 앉은 당무산이 멀리 떠내려 갔으면 하는 것이 덕계마을의 오랜 숙원이 되어 버리고 말았다. 그리하여 이 소원을 풀고자 뱃설로 이름짓고 배를 맨 짐대돌을 동네 가운데 세우고 건너편 들에는 돛대에 해당하는 큰 돌을 세워 배의 형국을 하고 여기를 뱃설이라 불러왔다고들 한다. 선돌뱅이 돌은 배의 밧줄을 묶어두기 좋게 꼭대기에 정사각형으로 홈을 파 두었다. 당무산을 배에 비유하기도 한다.


페이지담당 :
금곡면
전화번호 :
055-749-3091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십니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