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번역시스템을 이용하여 자동 번역중입니다. 번역이 정확하지 않을 경우가 있습니다.
It is under automatic translation using Google translation system. The result may not be accurate.


참진주 Today 여닫기 창의도시 진주 TOP
참진주 Today
현재 시각 AM 09:33 2019/10/24 Thu

재배작형

  • 유럽에서의 단고추는 대체로 반촉성재배작형으로 10월 하순에 파종하여 12월 하순에 정식하며, 1월 상순부터 수확하기 시작하여 11월까지 생산하고 있음
  • 일본에서는 8월에 파종하여 11~6월 중순까지 수확하거나 10월에 파종하여 2~7월 상순까지 수확하는 촉성작형, 11~12월에 파종하여 4~7월까지 수확 하는 반촉성작형, 12~2월에 파종하여 5~11월에 수확하는 조숙작형 및 5~6 월에 파종하여 8~12월까지 수확하는 억제작형이 분화되어 있음
  • 우리나라의 단고추 재배작형은 8월에 파종하여 12~7월에 수확하는 촉성작형 이 대부분임

파종 및 육묘

  • 유럽의 경우 대부분의 묘종은 육묘공장으로부터 공급을 받고 있음
  • 파종시기는 정식하기 약 2개월전에 하며 피트모스나 코코낫배지가 충진된 육 묘상에 조파하거나 암면재배를 위한 암면큐브에 한 알씩 파종
  • 발아에 적합한 온도는 24~30℃이며, 파종후 7~8일이면 발아
  • 발아한 묘는 22~24℃의 온도조건하에서 16~18일 경과후에 떡잎이 전개되었을 때 암면블럭에 이식하는데, 이식전에 EC 2.0, pH 5.5의 양액을 충분히 관수
  • 암면블럭에 착근되면 단고추전용양액의 1/2액을 관주하며, 육묘온도는 22℃ 이하가 되지 않게 함

정식

  • 정식은 첫 화방이 나타날 때 하는데 대개 파종 2개월 정도 지났을 때가 됨
  • 재식거리 : 한줄심기의 경우 줄사이를 90cm로 하고 간격을 30cm로 하며, 두 줄심기의 경우는 통로사이를 100cm로 하여 50cm간격으로 함
  • 재식밀도는 약 3주/m2이며 2줄기를 유인

환경관리

온도

  • 단고추는 과채류중 가장 고온을 요하는데 생육적온이 주간 21~27℃, 야간 이 18~19℃임 근권부의 온도는 18~20℃가 적온이며 25℃ 이상이 되면 호흡이 왕성해져서 연약하게 되며 13℃ 이하의 저온에서는 양분흡수에 지장을 가져옴

습도

  • 공중습도에 따라서 병해의 발생과 관계가 깊으며 배꼽썩음과나 착과 등의 생리장해에도 관계되므로 대체적으로 70~80% 정도가 되게 조절하며, 건조할 경우는 바닥에 물을 뿌리든가 하며, 습하면 낮에도 가온하기도 함

탄산가스

  • 시설내의 탄산가스는 작물의 동화생성량과 관계가 있어 유럽에서는 대부분 의 농가가 자동 탄산가스 공급을 하고 있는데, 대체로 흐린 날은 500ppm, 맑은 날은 800ppm을 기준으로 함

정지 및 유인

  • 두줄가꾸기는 2차 분지한 가지중에서 두 개를 V자형으로 유인해가고, 나머지 가지는 1, 2마디에서 적심
  • 제1화방의 과실은 대부분 불량과가 되므로 조기에 적과
  • 유인줄은 분지한 아래에서 느슨하게 묶어 위로 올라가면서 감아올림
  • 유인하는 줄 외의 분지되는 가지는 계속하여 1~2엽 남기고 적심

생리장해

배꼽썩음과

  • 고온, 건조, 다비, 석회부족 등, 칼슘의 흡수가 저해되는 조건에서 체내에 흡수된 칼슘이 과실로 전류가 잘 되지 않을 경우에 발생
  • 흡수된 칼슘이 과실 비대발육시 분배가 충분하지 못하기 때문에 칼슘부족이 되어 과실의 정부에 발생
  • 최대 비대기에 발생하며 개화 30일 이후의 완만기에 도달하면 발생이 잘 되지 않음
  • 장마 뒤 날씨가 쾌청할 때 발생이 많음
  • 하절기 고온하에서는 과실비대가 촉진되나 칼슘흡수를 억제하므로 발생을 조장하기 쉬움
  • 칼슘의 흡수를 증가시켜 과실에서의 분배를 높이는 것이 중요
  • 응급처치로는 칼슘의 흡수가 잘 되는 칼슘전용 비료를 엽면 살포

일소과

  • 강한 직사광선이 과실에 닿아 과표면의 온도가 50℃ 이상 되었을 때 발생
  • 과실 비대 최성기~형태적 성숙기에 가까운 35일 경에 발생하기 쉬움
  • 중·대과종은 소과종에 비해 과육이 두껍고 공동량이 많기 때문에 과표면이 고온이 되기 쉬워 발생이 용이함
  • 건조할 경우 과실내 수분이 잎 또는 상부로 이동하여 발생하기 쉬움
  • 비가 많이 온 뒤 맑은 날에는 뿌리의 활동이 약하여 흡수가 적으므로 과실의 온도가 상승하기 쉬움
  • 과실내의 수분이 적을 경우 과실의 온도가 상승되기 쉬우므로 과실내의 수분을 유지시켜 과실의 표면온도가 지나치게 올라가지 않게 할 것
  • 과실이 잎에 가리워져 직사광선에 닿지 않게 관리하는 것이 필요
  • 하계 시설재배시 차광망을 씌워 직사광선을 약하게 하는 것이 필요함

착색과

  • 과실의 양광면에 흑갈색의 색소가 발생하여 품질을 저하시키는데, 이것을 착색과 또는 안토시안과라 함
  • 개화 후 15~35일에 발생하기 쉬운데 20일 전후의 과실이 가장 민감함
  • 자외선을 함유한 강한 광이 과면에 투사될 경우 발생하는데 저온 시에 한층 촉진
  • 한여름 30℃부근의 고온하에서는 발생하지 않음
  • 일소과와 마찬가지로 과면에 직사광선이 도달하지 않게 잎의 그늘부분에 과실을 달리게 하는 것이 바람직 함

석과

  • 야간의 온도가 낮을 때 꽃가루 발생이 어렵거나 주두의 활력이 떨어지면 수정이 제대로 되지 않아 과실이 기형으로 되기도 하고 크지 못하는 과가 됨
  • 개화수가 증가하여 담과수가 많아지면 동화양분의 전류부족으로 인해 석과의 발생이 현저히 증가함
  • 동화양분이 충분해도 종자가 적은 과실에서는 종자수가 많은 과실과 경쟁하여 양분의 분배가 적기 때문에 석과가 됨
  • 석과 발생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동화기능을 높여 동화양분의 생산 증대를 꾀하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함
  • 야간의 기온이 18℃이하로 내려가지 않도록 온도관리를 철저히 할 것

열과

  • 수분흡수의 급변이나 주야간 온도교차가 클 때 일어나며 과실이 성숙되었 을 때가 심하므로 적정 수분관리를 요함

변형과 및 불량과

  • 화분의 발아가 억제되어 불완전수정이 될 경우 종자가 적거나 없는 과실에서 발생
  • 일중의 고온 및 야간의 저온, 특히 일조불량에 의해 유발
  • 개화시 약제를 남용하거나 고농도로 살포할 경우 낙과 및 변형과 발생이 많음

페이지담당 :
농산물유통과 채소화훼팀
전화번호 :
055-749-616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십니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