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번역시스템을 이용하여 자동 번역중입니다. 번역이 정확하지 않을 경우가 있습니다.
It is under automatic translation using Google translation system. The result may not be accurate.


참진주 Today 여닫기 TOP
참진주 Today
현재 시각 PM 06:57 2019/07/19 Fri

설매리(雪梅里)

조선조 전기 때 진주목 속방의 북면 설매곡리(雪梅谷里)이다. 구한말 때까지는 설매곡면(雪梅谷面)이라 하였고 1914년 지방행정구역 개편으로 상감(上甘) 일부, 하감(下甘) 일부로서 설매리(雪梅里)라 하여 대곡면에 편입되었다.
동쪽은 의령군 화정면, 남쪽은 광석리, 서쪽은 미천면 어옥리, 북쪽은 월암리를 접하고 있다. 총가구는 132호이고, 인구는 463인(남 231, 여 232)이다.

상촌(上村)

설매마을 북쪽에 있으며 굼투물, 먼당골, 안땀, 대추나무골, 돌바, 새몰 등을 합하여 상촌(上村)마을이라 한다.

금투물

마을 중심인 대추나무골 북쪽에 있다.

먼당골

대추나무골 북쪽에 있다.

안땀

대추나무골 서쪽에 있다.

돌바

돌바우, 상촌 서쪽에 있다.

새몰

새마을(新村), 상촌 남쪽에 있는 마을이다.

백밭골

상촌 북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두지미

상촌 북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서재골

상촌 북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옛날 서재가 있었다고 한다.

벼락바우

벼락바위. 바위가 벼락을 맞았다고 한다.

도창골

상촌 동쪽에 있는 산이다.

못동(池洞)

상촌 동쪽에 있는 산이다.

기봉산(旗峰山)

상촌 동쪽에 있는 산이다. 옛날 도학도(道學徒)가 깃대를 세웠다고 함. 측량 표준기점(測量標準基點)이 있다.

동정자(洞亭子)

동정기, 약 450년 된 느티나무가 있다.

마리실

상촌 동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중구방

산 밑에 있는 논이다.

널골

상촌 서남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부채골

부처골(佛谷). 옛날 부처가 있었다고 한다.

거치골

상촌 북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말방재

북쪽 미천면으로 가는 고개이다.

머알재

말방재라고도 한다.

뒤당산

상촌 서쪽에 있는 산이다.

안산

상촌 동쪽에 있는 산이다.

가논골

상촌 동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묵전

서재골 뒷산이다.

절터골

동찰골 위에 있는 골짜기이다.

설매(雪梅)

용짓골, 덕구, 향정(杏亭), 삿골(沙谷), 임계정(臨溪亭) 땀을 통털어 설매라고 한다. 고려 때 골 이름이 저곡(楮谷)이라 하였다. 임진왜란 때 강씨가 이주했는데 강심(姜深)이라는 분이 눈이 내릴 때 매화꽃이 피었다고 하여 설매(雪梅)라 이름지었다고 한다.

용짓골(龍池谷)

설매 북쪽에 있다.

정진암(精進菴)

덕구골 안에 있는 암자이다.

향정(杏亭)

설매 중앙에 있는 땀. 옛날 설매곡면 청사가 있었다.

뒷동산

약 300년 넘은 굴밤나무가 있다. 매년 정월 초하루 첫시에 동리에서 제관을 선임하고 동신제(洞神祭)를 지내고 있다.

삿골(沙谷)

설매 동남쪽에 있다.

소정(昭亭)

설매 동남쪽에 있다.

정자(亭子)

큰 느티나무를 말한다.

버드실(柳谷)

설매 남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진주-의령간 국도가 통과하고 있다.

장석재

설매 동쪽 의령군 화정면으로 가는 고개로 말머리 형태라하여 말머리재라고 한다. 진주-의령간 국도가 개통된 후 군 경계표시가 세워진 후부터 고개이름을 장석재라 하였다. 현재는 소공원을 조성하여 휴식처로 각광을 받고 있다.

말머리(馬驅洞)

마구동이라고도 한다. 마을 동쪽이며 안산 너머에 있는 골짝이다. 현재는 설매저수지가 되어있다.

바람기시

마을 입구에 있으며 차가운 겨울에도 이곳에 오면 따뜻한 훈기가 몸에 감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광황터

소정마을 뒷산에 있다.

부처고개(佛峴)

소정마을 뒷 산맥이 잘룩하게 끊으진 것같이 생겼으며 삭곡마을과 웅곡마을을 넘나드는 고개이다. 옛날에 이곳에 절이 있었다고 한다.

속칭 숲굴례라고도 전하며 마을 앞산 남쪽 하록에 위치하고 있다. 구전에 의하면 원래는 앞산이 반월(半月) 형상인데 토지가 협소하고 시대의 변천으로 낮은 산록의 개간으로 인하여 산록이 없으지면서 인명손실 및 재앙을 면치 못하여 동민들의 의논 끝에 나무를 심고 숲을 가꾸어 화를 면하였다고 전해진다. 현재 운동장이 되어 있다.

딱길(楮道)

마을 남쪽이며 광석리와 인접하고 있다. 옛날에는 진주 의령간의 소로길이며 사방에 닥나무가 있어 닥길이라고 했다. 현재는 국도가 통과하고 있다.

동망터

마을 동편이고 동망(東?)이라고도 하고 지금은 동방골이라고 한다.

삼백골(三百谷)

마을 동쪽 앞산 너머에 있는 골짝이다. 설매 저수지에서는 북쪽이다. 임란때 병장 강덕룡이 무술을 연마하던 곳이라고 전해지며 그 후에 사람이 이주하여 삼백석을 한 거부가 살았다고 전하나 지금은 흔적이 없다.

순머리대밭골

삼백곡 옆에 있다. 순머리대는 활시촉을 만드는 원료로 사용하였고 대나무는 지리산 산에서 가져와서 심었다고 전한다.

정문터

진양정씨 문중의 열녀정문이 있는 터이다. 설매저수지에서 동쪽편에 있으며 지금은 허물어지고 터만 남아있다.

재비당골

서매저수지에서 동남쪽에 있다. 임란 당시 정시부부가 왜놈에게 쫓기다가 붙잡혀 부군은 학살되고 잡혔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새비당골

정문터에서 동쪽 골짝이다. 부군이 그 자리에 학살되고 부인이 치욕을 생각하면서 새비라는 풀잎으로 가슴을 잘라 자결하였다고 한다. 그후에 선조대왕이 열녀 포상을 하사하였다.

정진암

덕구마을 뒤편에 있는 조그마한 절이다.


페이지담당 :
대곡면
전화번호 :
055-749-3761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십니까?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