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번역시스템을 이용하여 자동 번역중입니다. 번역이 정확하지 않을 경우가 있습니다.
It is under automatic translation using Google translation system. The result may not be accurate.


참진주 Today 여닫기 창의도시 진주 TOP
참진주 Today
현재 시각 AM 12:57 2019/08/26 Mon

죽곡리(竹谷里)

1914년, 진주군 성을산면 장지동(省乙山面長芝洞)·죽곡동(竹谷洞)·성산동(省山洞) 일부로서 죽곡리(竹谷里)라 하였다.

장재(長財)

부자마을이라는 뜻에서 장재실이라 불리어지기도 하고 지혜로운 마을이라 하여 장지(長智)라고도 불리어왔다. 그러다가 언제부터인가 그보다 서기(瑞氣)로운 징조(徵兆)가 비친다, 선(善)하고 신비(神秘)함이 많다는 뜻이 있는 지초지(芝)로 바뀌어 불리어 왔다. 지(芝)는 난초와 비유되는 화초로서 군자나 대인이라는 뜻이 포함되어 있다. 어쨌든 1990 마을 이름 개명 시에 장지(長芝)마을 총의에 의하여 다시 옛날 이름인 장재실(長財實)로 개명하여 부르게 되었다.

천금산

천금산은 天金山 또는 千金山으로 불리어진다. 천금산은 봉대산과 더불어 명산이다. 천금산은 장재마을을 감싸 안은 큰 산이며 문자 그대로 돈이 많다는 뜻이 내포되어 있다. 산의 형상이 학이 노니는 듯 학의 모습을 하고 있다. 옛날에는 대밭에 학이 모였고 장재마을이 부자마을로서 수천석군이 살았다고 한다. 학은 길조로서 많이 모여드는 마을은 성하고 흥하여 번창한다는 전설이 있다. 장재 마을은 진양 강씨들이 주류를 이루고 살며 다음으로 하씨, 서씨 등이 살고 있다.

어정골(御停谷)

장재마을 안쪽 골짜기이다. 천금산 밑에 있는 큰 골로서 어가(御駕)가 멈춘다는 뜻이 있으므로 무슨 큰 뜻이 감추어져 있는 듯하다. 더구나 장재의 옛 이름이 장지(長芝)이고 보면 더욱 그렇다. 지(芝)는 신비(神秘)요, 아주 높음을 나타내는 말일진대 더욱 의미심장하다.

핍박골(逼迫谷)

막다른 골짜기란 뜻에서 나온 말이다.

사당골(寺堂谷)

옛날에 여사당(女寺堂)이 많이 살았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여사당이 어떻게나 예쁘고 요사하여 재넘어 정동면 방위골에 있는 절의 중들을 꾀어서 놀아났기 때문에 절이 망하였다는 전설이 있다.

방아골

디딜방아처럼 생겼다하여 방아골이란 이름이 붙여졌다 한다.

이북숯골

옛날에 숯을 많이 구웠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큰골

사당골과 더불어 두 개의 골이 있다. 그 중 큰골이라 하여 붙여지 이름이다.

도달천

장재마을 위쪽 서편에 있는 샘이다. 돌다리가 있고 그 밑에서 새이 나온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장재마을에는 소류지가 있어서 농업용수가 풍부하다.

죽곡(竹谷)

죽곡리는 본래 성을산면의 지역으로서 대나무가 많으므로 죽고 또는 대시이라 하였다 한다.

객숙재

일명 객숙치(客宿峙)라고도 한다. 대실 남쪽에서 사천군 정동면으로 넘어가는 고개이다. 옛날에 골이 하도 깊고 멀어서 손님이 고개를 넘으려면 자고 넘었다는 데서 생겨난 말이다. 이 골을 객숙골이라고도 한다.

거영터(居影)

남악사 앞 터를 말한다.

까막소

대실 남쪽에 있는 소(沼)이다. 옛날에 이 소가 깊어서 가마가 빠졌다고 한다.

누른 나부등

일명 황접등(黃蝶嶝)이라 한다. 대실 남쪽에 있는 산등성이 이다. 산등성이의 생김새가 누른 나비가 앉은 것같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도룡산

일명 귀룡산(歸龍山)이라 한다. 대실 동쪽에 있는 산이다. 산의 형국이 용이 돌아가는 것처럼 생겼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돌정지

석정(石井)들은 대실 남쪽에 있는 들이다. 들에 돌로 쌓은 우물이 있었다는데서 유래한다.

따신골

일명 온곡(溫谷)이라 한다. 골짜기가 따뜻하다하여 생긴 말이다.

마당바우

대실 서쪽에 있는 바위이다.

만질덤벙

만질둠벙이라고도 한다. 대실 앞에 있는 둠벙으로서 전에는 깊이가 만길이나 되었다고 한다.

물방아골

대실 남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옛날에 물방아가 있었다 한다.

사정(射亭)

대실 앞에 있는 큰 느티나무이다. 속칭 새정나무라 한다. 이는 사정의 방언이다. 둘레가 십여미터나 된다. 이 나무 밑에는 우물이 있다.

성지골

대실 남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옛날에 형제가 살았다 한다.

진골

골이 길다는 뜻이다. 성산쪽에 있는 골로서 마을 동쪽에 있으며 객숙골과 더불어 죽곡에서 제일 긴 골이다.

세족암(洗足岩)

신골에 있는 바위이다. 날이 추워도 발을 씻을 수 있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수용곡(水용谷)

찌를 용자를 써서 수용곡이라 하였다. 물레방아가 있었다는 뜻으로 물방아골이라고도 한다.

점골

대실 서남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죽고저수지

객숙골에 있다. 일제 말기에 축조되었다.

탕건바우

남악서원 앞에 있다. 바위의 생김새가 탕건(宕巾)과 비슷하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풍담동(風潭洞)

대시 남쪽에 있는 골짜기이다.

화전산(花田山)

대실 서쪽에 있는 산 이름이다. 꽃이 많이 핀다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봉대산(鳳臺山)

해발 409m의 봉대산은 진양, 사천, 고성 3개 군을 포옹하여 웅장하게 솟은 명산이다. 죽곡에 위치하였으나 이 산은 금곡면의 주봉이며 전설도 많다. 죽곡에는 옛날에 대나무가 무성하게 자라고 있었으면 그 대밭에는 봉 한 마리가 살고 있었다 한다. 그 후 천지개벽이 있자 봉은 봉대산 꼭대기로 날아가 앉았다. 그 후 물이 빠진 자리에는 대나무도 없어지고 깊은 골짜기가 이루어져서 사람들이 살게 되었다 한다. 그리하여 봉이 앉아있는 밑이라는 뜻에서 여기를 봉하죽임이라 불렀다 한다. 그 이후 대나무가 있는 골이라는 뜻에서 죽곡으로 불리어 오늘에 이른다는 전설이 있다. 지금도 마을 어귀에는 대나무가 있다.


페이지담당 :
금곡면
전화번호 :
055-749-3091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십니까?

평가: